요통
홈 > 척추센터 > 요통



사람에서 불가피하게 발견되는 허리의 통증이라고 이해하면 쉽습니다.


즉 네 발로 안정되게 기어 다니는 동물들에서는 체중부하가 균등하게 사지에 분포되어 손상의 가능성이 낮아 외상이 아니고서는 거의 관찰되지 않습니다.
급성 요통(허리의 통증)은 전 국민의 약 80%가 일생에 한번은 경험하고, 젊은, 생산 연령층인 30대~50대에 주로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이며, 정확한 원인 진단에 따른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거나, 위험인자에 대한 소홀로 만성적인 경과를 밟게 되면 만성 요통이란 질환으로까지 인정되는 장애의 큰 원인 중 하나 입니다.

요추부는 5개의 요추로 구성되어 있으며, 척추 전면부엔 요추체와 각 요추체 사이에 통상 디스크로 알려진 원형의 추간판이 있고, 추간판 자체는 중앙부 수핵과 그를 둘러싸고 있는 윤상인대로 구성되고, 척추 후면부엔 양쪽의 횡돌기와 중앙후부의 척추돌기, 그리고 각 돌기간을 연결하는 테두리가 양쪽의 척추 경궁(pedicle)과 척추 후궁(lamina)이라 하여 척수강을 이루고 이 척수강을 통해 중추신경계인 뇌가 목부위에서 척수로 연결되어 이행된 후 제1요추 추간판 부위쯤에서 끝나게 되며, 각각의 인접한 척추체 사이에서 이루어진 추간공을 통해 해당 분절의 척수에서 시작된 말초신경인 신경근들이 분지하여 각각의 신경근들이 말초신경으로 해당 근육의 운동과 피부의 감각을 지배하게 됩니다.

요통은 신경계, 근육, 인대 등의 연부 조직계나 골격계 등의 이상에 의해 나타나게 되는 하나의 증상이며, 요통을 초래하는 흔한 질환은 근막통 증후군, 척추 염좌, 추간판 탈출증, 척추분리증, 척추 전방전위증, 척추관 협착증, 척추 후관절 증후군, 요수 신경근병증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요통은 크게 구조물 관련한 역학적 통증과 신경압박 요인과 관련한 통증으로 구분되는데, 역학적 통증은 추간판, 척추 후관절, 인대, 근육의 기계적 자극이나 손상에 의하여 발생하는 통증이며, 신경압박성 통증은 추간판 탈출증과 신경근병증에서와 같이 척추에서 하지로 가는 신경근의 압박과 그에 따른 국소 염증반응으로 초래되는데, 특히 그 신경지배 영역의 근육에 힘이 빠지게 되고, 감각이 감소하게 되는 증상을 수반하게 됩니다.